•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다음주 북-러 정상회담 열린다”
edaily | 2019-04-15 20:44:03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다음 주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고 복수의 러시아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1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북 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국내 행사 참석차 24일께 극동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면서 “이 무렵에 그동안 계속 논의돼온 러북 정상회담이 실제로 열릴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또 “푸틴 대통령이 오는 26~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할 계획”이라면서 “이 포럼에 참석하러 가는 길에 극동 연해주에 들러 국내 행사에 참석하고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일대일로 행사 전이나 후에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러북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실제로 준비 정황으로 추정되는 북한 측의 일부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회담이 준비되고 있다는 것은 확인해 줄 수 있다. 우리는 이미 오래전부터 이에 관해 얘기해 왔다”면서 “회담 시기와 장소 등이 최종적으로 분명해지면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