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아시아나, 뉴델리 노선 운휴…방문객 대비 국적기 좌석 수 절반 '↓'
파이낸셜뉴스 | 2019-05-19 17:35:06
지난해 17만8848석에서 2020년 9만688석까지 감소



이륙하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인천~뉴델리 노선을 운휴하면서 한국~인도 간 국적기 좌석 공급이 수요 대비 절반 이하 수준까지 떨어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19일 한국관광공사 뉴델리지사에 따르면 오는 2020년 한국~인도 노선 국적기 항공좌석 공급량은 9만688석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한국~인도 노선 국적기 항공좌석 공급량 17만8848석 대비 50.7% 감소한 수치다. 매각이 진행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7월 8일부터 인천~뉴델리 노선을 운휴키로 결정한 탓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인도 노선이 모두 가동한 지난해에도 국적기 좌석수는 방문객 수보다 5만3927석 적었다. 이 탓에 방문객 대비 국적기 좌석 부족 현상은 앞으로 더 심각해질 수 있다. 지금까지 한국~인도 항공편은 대한항공이 인천~뉴델리, 인천~뭄바이를 운영했고,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뉴델리만 취항했다.

국적 항공사를 빼면 현재 한국~인도 노선에서 직항편을 운용하는 항공사는 없다. 인도 에어인디아에 뭄바이와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이 있지만 뉴델리와 홍콩을 경유하고 있다. 다수 방문객은 그 외 제3국을 경유해 양국을 오가고 있다. 이 탓에 아시아나항공이 뉴델리 노선을 실제 폐지하면 방문객에 큰 불편을 줄 수 있다.

반면 일본은 일본항공(JAL)과 전일본공수(ANA) 등이 기존 뉴델리, 뭄바이 외에 첸나이, 벵갈루루 등으로 취항지를 확대할 예정이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항공 좌석이 부족해지면 항공료 인상, 화물 추가 서비스 혜택 축소 등 교민 불편도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