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해진 네이버 GIO "5조 원 회사가 크다고 규제…글로벌 규모로 봐야"
이투데이 | 2019-06-18 20:09:05
[이투데이] 정수천 기자(int1000@etoday.co.kr)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국내 대기업 지정, 규제 등에 대해 “5조 원, 10조 원 규모 회사가 크다고 부도덕한 기업으로 몰아 견제하고 규제하는 것이 나라에 도움이 되는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이 GIO는 18일 서울 포시즌스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디지털 G2시대, 우리의 선택과 미래 경쟁력’ 심포지엄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 GIO는 “기업이 크다, 작다는 것은 반드시 글로벌 스케일로 놓고 봐야지, 우리나라만 따로 떨어뜨려 놓으면 잘못된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수조 원을 연구개발에 쓰려면 규모의 경제가 돼야 한다”며 “우리는 옛날식 프레임으로 큰 회사가 나오면 규제를 하고 잡는다”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지난 2017년 자산 규모 5조 원을 넘어서며 공시대상기업집단(준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 GIO는 “‘어떻게 기술이 뒤처지지 않고 이길까’ 고민만 해도 벅찬데, 사회적 책임을 묻고 탐욕적이고 돈만 아는 회사라고 하는 것은 책임이 과한 것 같다”고 짚었다. 이어 “그런 것은 정치나 사회에서 해결해주고, 기업은 연구개발과 트렌드를 쫓아가고 몰입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사회 국가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올해 네이버 창립 20주년을 맞은 이 GIO는 대중 앞에 나서지 않는 ‘은둔의 경영자’로 통한다. 하지만 이번 심포지엄은 인터넷 상용화 20주년은 기념하는 자리로 동일한 인터넷 시대 환경을 지내왔기 때문에 흔쾌히 초청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GIO가 강연 행사에 나선 것은 2014년 6월 제주도에서 열린 중소기업중앙회 리더스포럼 이후 5년 만이다.



[관련기사]
임직원에게 창립 20주년 감사편지 전한 이해진 "여러분 덕에 네이버 스무살 됐다"
이해진 네이버 GIO “투명성 통해 세계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은 기업 되겠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